혜택뉴스

방송영상 분야 1000명 일자리 지원...총 110억 원 투입

예비 종사자까지 대상 확대...최대 6개월간 1인당 월 180만 원 지급


[혜택뉴스=오지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사)한국드라마제작사협회, (사)한국방송영상제작사협회와 함께 추경 예산 110억 원을 투입해 방송영상 제작인력 1000명의 일자리를 지원한다. 이는 지난해 추경 일자리 예산보다 65억 원 늘어난 규모이다.

방송영상 콘텐츠 제작 인력 지원 포스터. <출처=문화체육관광부>


이에 따라 오는 14일부터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방송영상 제작사들의 사업 참여 신청을 받는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작가, 연출, 조명‧음향‧촬영 제작진 등 방송영상 제작 업무에 참여하는 종사자에 대해 1인당 월 180만 원, 최장 6개월간의 인건비를 최대 10명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올해는 방송영상 프로그램 제작 경험이 있는 종사자로 한정하지 않고, 방송영상 분야 학과 졸업자, 방송작가 아카데미 등 방송영상 분야 교육 이수자, 국내외 영화제 입상자 등 예비 종사자까지 그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또한, 채용 인력의 정규직 전환을 독려하기 위해 기존 고용 인력에 대한 인건비도 지원한다. 다만, 제작사, 종사자 모두 현재 정부의 다른 일자리‧일경험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경우에는 이 사업을 통해 중복으로 지원받을 수 없다.


‘방송영상콘텐츠 제작인력 지원’ 사업에 대한 참여 조건, 신청 접수, 추진 일정 등 세부적인 내용 등은 각 협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중소 방송영상 제작사들의 제작 활동이 위축되면서 종사자는 실직, 제작사는 폐‧휴업 위기에 처해있다”며, “올해 일자리 사업은 지난해보다 지원 요건을 대폭 완화하고 지원 대상도 확대한 만큼, 업계 경영난 완화와 종사자의 고용 안정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문체부는 관계기관과 함께 조속하게 사업을 집행하고 관리해 업계가 피해를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오지연 기자  ubuntu@benefitnews.co.kr

<저작권자 ⓒ 혜택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1 청년 주거비 지원하는 중기청 대출, 2023년까지 운영 연장
2 정부지원부터 생활 속 혜택까지, 혜택뉴스와 함께 할 시민기자 모집!
3 [창간특집-101가지 혜택] 당신이 놓쳤을지 모를 101가지 혜택 체크리스트
4 제로페이, 대한민국 수산대전 상품권 20% 할인 제공
5 [혜택 인터뷰①] 용인시 수지구 지역상점 ‘땡글이과일’, 소상공인을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