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택뉴스

서울시, 28일부터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 신청 현장 접수 시작

2022-02-25 23:01 
오지연 기자
2월 28일부터 3월 4일까지 사업자등록증 상 소재지 자치구 접수처에서 신청...3월 6일까지 온라인 접수 진행


[혜택뉴스=오지연 기자] 서울시가 오는 28일부터 3월 4일까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임차사업장에 현금 100만 원을 지급하는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 현장접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부득이하게 온라인 접수가 힘든 소상공인을 위한 조치다.


임차 소상공인 관련 이미지.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 현장 접수는 사업자등록증 상 주된 사업장이 소재한 자치구 접수처(구별 1개소)에서만 가능하며 3월 1일은 공휴일로 접수를 받지 않는다. 


현장 접수시 제출서류는 사업자등록증과 상가임대차계약서 등 임차사업장 증빙자료, 신분증, 통장사본이다. 접수완료 시 신청번호가 문자로 발송되며, 이 번호는 ‘서울지킴자금’ 온라인 사이트에서 진행현황 조회나 신청내역 보완 시 필요하다.


임대차계약서 상 계약기간이 끝난 후 계약을 구두로 연장한 경우에는 매출증빙자료가 추가로 필요하고, 공동대표, 대리인 신청,  타인계좌로 수령을 희망할 경우엔 위임장과 공동대표, 대리인, 통장 소유주 등 관련자 신분증을 추가 제출하여야 한다. 


온라인 접수는 다음달 6일까지 원하는 시간 언제든 할 수 있다. 생업으로 바쁜 소상공인은 ‘h서울지킴자금’ 온라인 사이트에 접속 후 사업자등록증 및 임차사업장 증빙자료 2종을 등록하면 간편하게 신청이 완료된다.  


한편, 지난 7일부터 접수를 시작한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은 24일 기준 총 25만 개소의 사업장이 신청을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소상공인 지킴자금’의 지원대상은 2020년 또는 2021년 연매출 2억 원 미만, 지난해 12월 31일 이전 개업한 서울 소재 사업장 중 공고일 현재 사업장을 임차 또는 입점하여 영업중인 소상공인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 신청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며, 모바일에서 접속하거나, PC의 크롬(Chrome)·엣지(Microsoft Edge)를 통해서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다. 


임근래 서울시 소상공인정책관은 “지킴자금은 임대료 등 고정비용을 직접 지원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께 실질적인 도움을 드릴 것으로 기대한다”며, “마지막까지 지원이 원활히 이루어져 신청자의 불편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지연 기자  ubuntu@benefitnews.co.kr

<저작권자 ⓒ 혜택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1 청년 주거비 지원하는 중기청 대출, 2023년까지 운영 연장
2 정부지원부터 생활 속 혜택까지, 혜택뉴스와 함께 할 시민기자 모집!
3 [창간특집-101가지 혜택] 당신이 놓쳤을지 모를 101가지 혜택 체크리스트
4 제로페이, 대한민국 수산대전 상품권 20% 할인 제공
5 [혜택 인터뷰①] 용인시 수지구 지역상점 ‘땡글이과일’, 소상공인을 만나다